다양한 수입맥주의 향연. 의정부 맥주바켓 (비어바켓) 맛있는집

이전부터 갈 타이밍만 노리고 있다가
군휴가나온 친구와 함께 가게 된 의정부 맥주바켓
BAR + BASKET의 합성어라나 뭐하나...

셀프형이라 자리잡고 테이블에 비치된 바구니에 맥주를 담아
자리로 가져와 즐기면 되는 시스템.
계살할 때는 다신 맥주병을 들고 카운터로 들고가면 됩니다.
취향에따라 바구니에 얼음을 채워 시원하게 즐겨도 좋습니다.

위치는 의정부역 앞 농협 뒤 여로숯불갈비 윗층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수입맥주는 대부분 있습니다
최근에 수입된 맥주나 인지도가 매우 떨어지는 맥주는 인들여오는 듯
가격은 2900~11900이고
무난하게 마실만 한 녀석들은 4900~6900원입니다

마트에 없는 래어한 맥주들도 있는데
예를 들면





에딩거 크리스탈 이라던가!




주갤에서 말로만 듣던 아르코 헤페 ㄷㄷ
역시 비쌉니다






야식짤에 종종 등장하는 그 슈무커 헤페 ㄷㄷ
월급쟁이 되면 마셔봐야겠군요





빈병을 이용한 독특한 인테리어
살짝 위태위태한 감이 조금 있습니다만
눈이 즐거우니 뭐 좋습니다




안주는 기본적으로 직접 가져와서 먹습니다
편의점에서 과자를 사와도 되고
치킨집에 주문배달 시켜도 됩니다만
중국집처럼 뒷처리(그릇)가 필요한건 안되는 듯

맥주바켓 판매하는 안주도 몇가지 있습니다
치킨종류라던가 기타 간단한 음식은 직접 주문 가능.
과자류도 몇가지 팔고있습니다






'커피우유, 초코우유'로 유명한 머드쉐이크
무난하고 가벼운 스텔라 아르뚜아입니다
나름 맛있긴 했지만 궂이 찾아서 사마시진 않은 듯;




입안을 꽉 채우는 맛
강하고 진한 피니쉬가 인상적인 쿠퍼스 엑스트라스타우트
맥주바켓 가시면 한번쯤 마셔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추천맥주입니다



아주 무난한 선택인 와바둥켈입니다
용량대비 가격이 착한 편이죠
서민적인 밀맥주인 웨팅어의 흑밀맥버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근래에 에딩거둥켈이나 바이엔슈테판둥켈 등을 맛보다보니
요즘은 별로 안땡기는 맛입니다;





때마침 할인행사중(4월달)이라 오랜만에 마셔본 태국의 싱하
동남아 맥주중에선 평가가 제일 괜찮은 듯 합니다
뒷맛은 조금 싱거운 듯 하지만
개인적으론 스텔라 아르뚜아보다 조금 나은 느낌?




맛있는 맥주하면 빠질 수 없는
체코의 필스너 우르켈!
쌉쌀한 맛이 강하지만 의외로 상쾌한 느낌이 드는 필스너입니다
처음 마셨을 시절에는 너무 쓰다 싶으면서도 술술 넘어가는 느낌이었는데
요즘은 달콤한 꿀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신기한 맥주
역시나 추천맥주입니다






어떤가 하고 시험삼아 마셔본 필리핀의 산미구엘 다크
산미구엘 페일필젠은 쎄한맛이 강하게 느껴져서 싫어하는데
다크는 특유의 구수함이 어느정도 쇠맛을 상쇄시켜서
나름 마실만 했습니다만
역시 약간의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사람에따라 입맛은 천차말별이니
제 말은 너무 신경쓰지 않으시는게 좋습니다!




너무나도 유명한 기네스
이건 탄산이 가미된 기네스오리지널입니다
다들 드래프트보다 오리지널이 더 진하다고들 하시는데
탄산때문인지 더 가볍고 시원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맛있다!





맥주바켓 개인적 2순위 추천맥주 레페브라운!
벨기에 에비에일로서
6.5도 도수를 지녔으면서
시큼하고 쌉쌀하면서
뒷맛의 쓴맛을 달달한 맛이 상쇄해줍니다
와인잔처럼 생긴 전용잔은
손의 체온전달로 레페 고유의 향을 발산해줍니다






맥주바켓 최고의 추천맥주 에델바이스!
손님들 보면 호가든을 많이 찾으시는데
호가든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적극 추천해드리고싶은 맥주입니다

기본적으론 밀맥주인데
발효과정에 각종 허브를 첨가하여
부드러우면서 달콤하고 상큼한 과일의 풍미가 강하게 느껴집니다
은은한 꽃향기까지 풍기는게
칵테일느낌의 색다른 맥주입니다.




아직은 소수인 수입맥주 매니아들에겐 그야말로
'기분좋은 곳'입니다
수입생맥이 없다는 점이 아쉬웠지만
친구끼리, 연인끼리 가서 가볍게 맥주 한두잔 마시고 싶을 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의정부 맥주바켓입니다



미쿠시계

통계 위젯 (화이트)

25
27
23710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8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