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지른 행사맥주들 맥주와 하루

예전에 롯데마트에서 1~2천원에 할인행사하길래
냉큼가서 질러버렸던 맥주들

왼쪽 감브리너스는 천원대 초반으로 기억하는데
당시 새로 활발하게 도입중이던 저가형 수입맥주 중 하나인 듯 합니다
맛은 글쎄; 쌉쌀한게 아니라 쓰고 쎄한 맛이 나서 별로;;;
입에 맞는다면야 가성비는 최강이겠죠?

그리고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필스너우르켈!
말이 필요없는. 그야말로 깊은 달콤함의 꿀맛.

우측엔 웨팅어와 비슷한 느낌의 튀링어헤페.
웨팅어와 같은 회사에서 만드는 맥주입니다
웨팅어보다 살짝 저렴하지만
맛에서는 그리 큰 차이를 못느꼈습니다
흰색 캔의 튀링어는 밀맥이 아니라 그닥; 웨팅어필스가 낫습니다

덤으로 조금 싸게 팔길래 집어온 기네스 하나.
시원한 맛에 먹는 아시히 하나.
맛이 기억 안나서 오랜만에 칼스버그 하나.

무겁군요; 가방에 들고오는데
에딩거 행사 안하나..





며칠 후 홈플인가..에 들러서 구입한 행사맥주들
가격은 5병에 만원. 개당 2천원

우측 레페브라운은 필수요소.
레페가 너무 좋아서 레페잔까지 힘들게 구입했죠
달달하면서 상큼하고 진한 맛의 에비에일입니다

가운데 멕시코의 네그라모델로. 마셔보질 않아서 하나 사봤습니다
다크라거로 분류해야하던가?
구수하고 시원하지만
딱히 이렇다 할 특색은 없는 그냥저냥한 녀석이더군요;

가격을 봐서 두개 집어온 기네스

죄측에 처음보는 페루맥주 쿠스퀘냐
일단 흥미돋는 녀석은 3번정도 마셔줘야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죠
살짝 고소하면서 후~한 향신료의 느낌?
미약한 매콤함과 씁쓸한 향이 느껴지는 조금 독특한 녀석이었습니다
남미맥주중에선 제일 괜찮은 듯.



미쿠시계

통계 위젯 (화이트)

31
26
23487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8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